추웠던 겨울이 가고 어느세 따뜻한 봄이 왔네요.

     

    이번 봄에는 미세먼지도, 황사도, 비도 많이 내렸지만 그럼에도 많은 꽃들이 예쁘게 폈네요.

     

    사진과 좋은 시가 있어 올립니다. ^^

     

    꽃 - 김춘수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준 것 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에 알맞는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나는 너에게 너는 나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의미가 되고 싶다.

     

     

     

     

     

     

     

     

    Posted by 경기비정규직지원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