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제작 이태호]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올해 2월 상용직과 임시직 근로자 간 임금 격차는 290만 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고용노동부는 올해 2월 기준으로 사업체 노동력 실태를 조사한 결과, 근로자 5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근로자(상용 및 임시·일용직)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415만5천 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336만3천 원)보다 23.6% 증가했다고 30일 밝혔다.

    상용직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437만8천 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351만7천 원)보다 23.5% 늘었다.

    반면 임시·일용직의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150만1천 원으로, 전년 동원(148만6천 원)보다 1.0% 느는 데 그쳤다.

    상용직과 임시·일용직 간 임금 격차는 287만7천 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203만1천 원)보다 41.7% 늘었다.



    이는 설 상여금 지급 시기가 지난해 1월에서 올해 2월로 바뀐 데다 반도체, 석유, 화학, 금융·보험업 등에서 전년도 경영 성과급 지급으로 특별급여가 166.5%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월 기준 5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근로자(상용 및 임시·일용직) 1인당 월평균 근로시간은 149.7시간으로, 전년 같은 기간(165.9시간)보다 16.2시간 줄었다. 이는 근로일수(18.0일)가 전년 동월보다 1.8일 줄었기 때문이다.



    올 3월 마지막 영업일 현재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종사자 수는 1천773만2천 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23만7천 명(1.4%) 늘었다.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은 9만2천 명(6.1%)으로 늘어 지난해 9월 이후 8만 명대의 증가 폭을 유지하고 있다.

    전체 종사자의 약 21%를 차지하는 제조업은 올해 들어 소폭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지만, 조선업이 포함된 기타 운송장비 제조업은 2만1천 명 줄어 감소세가 이어졌다.

    노동이동률(입직률 6.8%+이직률 5.7%)은 12.5%로, 전년 동월보다 0.2%포인트 올랐다.



    한편 지난해 10월 기준 지역별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 종사자 수 증가율은 세종(4.7%), 제주(3.1%), 충북(2.2%) 등의 순으로 높았다. 울산과 경남은 조선업 불황 등의 영향으로 각각 0.9%, 0.4% 감소했다.

    작년 10월 기준 노동이동률은 대전(15.3%), 광주(13.9%), 세종(11.9%) 등의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soho@yna.co.kr

    Posted by 경기비정규직지원센터